김정우 기자

등록 : 2019.10.20 09:59

“미국, 스톡홀름서 북한에 ‘갈마 관광 개발 방안’ 제시”

등록 : 2019.10.20 09:59

블룸버그통신 보도… “북한 반응은 알려지지 않아”

김명길(오른쪽)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의 비핵화 실무협상을 마친 뒤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스톡홀름=박지연 기자

미국이 이달 초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렸던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도중 북한 측에 ‘관광지 건설 관련 장기 계획’을 제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당시 미국 측 대표단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주목하고 있는 원산ㆍ갈마 해안관광지구의 개발 계획과 지원 방안 등을 논의 주제로 꺼내 들었다. 다만 이 같은 미국의 제안에 북한 대표단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갈마 반도에 리조트 단지를 조성하는 ‘갈마 지구 개발’ 사업은 당초 올해 4월 15일(태양절ㆍ김일성 주석 생일) 완공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10월 10일(노동당 창건 기념일)로 미뤄지더니, 또다시 내년 태양절로 준공이 연기됐다. 지난 여름에는 박봉주 북한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이 건설 현장을 찾아 노동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스톡홀름 비핵화 실무협상은 약 8개월 만에 재개된 북미 간 대화라는 점에서 여러 기대를 모았으나 아무런 성과 없이 끝났다. 북한 측 대표였던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는 당시 “협상은 결렬됐다”고 성명을 발표하며 “(그 이유는) 전적으로 미국이 구태의연한 입장과 태도를 버리지 못한 데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