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준 기자

등록 : 2020.05.27 18:00

박현경까지 가세… 2년차 신화 재현될까

등록 : 2020.05.27 18:00

KLPGA 투어 2년차 박현경(왼쪽)과 임희정이 17일 경기 양주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42회 KLPGA 챔피언십 4라운드 18번홀에서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전 세계 프로골프 투어 가운데 가장 먼저 문을 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2년차 신화’가 올해도 이어질지 관심사다. 지난해 신인왕 조아연(20ㆍ볼빅)과 3승을 기록한 임희정(20ㆍ한화큐셀)의 양강구도에 올해엔 국내 개막전으로 치러진 KL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메이저 퀸’ 박현경(20ㆍ한국토지신탁)까지 가세해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KLPGA 투어 국내 두 번째 대회인 E1 채리티 오픈이 28일 경기 이천시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개막한다. 초점은 국내 개막전 KLPGA 챔피언십에서 집념의 데뷔 첫 승을 챙긴 박현경의 연승 여부와 함께, 이 대회서 최종라운드 막판까지 뜨거운 우승 경쟁을 펼친 끝에 한 타 차 공동 2위를 거둔 임희정의 설욕전이 이뤄질지에 맞춰진다.

‘무서운 2년차’들의 활약은 박성현(26ㆍ솔레어) 이정은(24ㆍ대방건설) 김세영(27ㆍ미래에셋) 김효주(25ㆍ롯데)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선수들이 합류한 터라 더 도드라진다. 프로스포츠 무대에서 신인 때 반짝 하고 2년차 때 부진 겪는 ‘소포모어 징크스(sophomore jinx)’는 적어도 KLPGA 무대선 사라져가는 현상이다. LPGA 무대에서 뛰는 한 선수는 “선수들이 아마추어 국가대표 때 국제대회 등 치르며 탄탄히 단련된 데다, 1년차엔 대회 코스 적응까지 마쳐 되레 2년차에 실력이 만개하는 것 같다”고 짚었다.

최근 수년 사이 KLPGA 무대에서 2년차에 실력이 만개한 모습을 보인 선수로는 이정은과 최혜진이 대표적이다. 2016년 ‘무관의 신인왕’ 이정은은 2년차인 2017년 4승과 함께 다승, 상금, 대상 등 전관왕을 거머쥐었다. 2018 시즌 2승을 거두며 신인왕을 차지했던 최혜진은 지난해 메이저 1승 포함 5승을 거두며 역시 전관왕을 휩쓴 바 있다.

다만 2년차 신화 재현에 제동을 걸 경쟁자들이 쟁쟁하다는 점은 변수다. 지난 KLPGA 챔피언십 초반엔 이번 시즌 루키 현세린(19ㆍ대방건설)이 공동선두까지 치고 올라온 뒤 3라운드까지 선두권을 유지했고, 올해 근력운동으로 힘을 키운 김효주는 4라운드 8언더파 몰아치기로 샷 감각 회복을 알렸다. 지난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2승의 배선우(26ㆍ다이와랜드)도 절정의 샷 감각으로 마지막까지 우승을 노렸다.

이번 E1 채리티 오픈에도 미국과 일본 무대에서 활약했던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다. LPGA파 가운덴 김효주와 이정은이 나서고, JLPGA파 가운덴 배선우를 비롯해 이보미(32ㆍ노부타엔터프라이즈), 안선주(33ㆍ모스푸드서비스)가 출전한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연장 끝에 생애 첫 우승피를 들어올렸던 임은빈(23ㆍ올포유)도 2연패 도전에 나선다. 한편 이번 대회는 출전 선수가 총상금(8억원)의 10%인 8,000만원을 기부하고, 주최사인 E1이 동일한 금액인 8,000만원을 더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애쓰는 의료진 지원을 위한 기금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