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경 기자

등록 : 2019.01.05 16:00

보호자 떠나고 집안에 방치됐다 구조된 비글

등록 : 2019.01.05 16:00

[가족이 되어주세요] 198. 세 살 암컷 ‘미나’

사람 바라기 미나. 동물자유연대 제공

지난해 10월말 동물보호단체 동물자유연대는 충북 청주의 한 가정집에서 돌보는 사람도 없이 동물들이 방치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습니다. 활동가들이 집을 방문하니 텅 빈 집에 남겨진 물건들이 어질러 진 채 방치된 개 두 마리와 고양이 두 마리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제보자를 통해 동물들의 보호자와 연락이 닿을 수 있었습니다. 알고 보니 보호자는 심한 디스크 증세로 병원에 입원한 상황인데 사업 실패로 집 마저 비워줘야 하는 처지였습니다. 지인들이 가끔 들러 동물들의 밥만 겨우 챙겨주고 있던 상황이었는데요. 보호자는 퇴원 후에도 마땅히 지낼 곳이 없고, 동물들을 돌볼 만큼 건강이 회복될 지 장담할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주인 없는 집에 방치됐던 미나. 동물자유연대 제공

동물자유연대는 오갈 곳 없는 동물들의 구조 입소를 결정했습니다. 보호자에게 동물들에 대한 권리 양도 동의를 받고, 건강이 충분히 회복되기 전에는 동물들을 키우지 않겠다는 약속도 받았습니다. 동물들은 다행히도 건강에 별다른 문제가 없었고 기초 진료와 중성화 수술을 마친 후 반려동물복지센터로 입소했습니다.

놀다 지치면 켄넬(이동장) 속에 있는 걸 좋아하는 미나. 동물자유연대 제공

네 마리 가운데 한 마리인 비글 종 미나(3세ㆍ암컷)는 사람을 매우 좋아하고 잘 따르는 편입니다. 조은희 동물자유연대 활동가는 “비글 특유의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활발한 편은 아니지만 좁은 공간에서 지내거나 실내 생활만 한다면 스트레스를 받을 수도 있다”고 말합니다. 사람에게 관심 받고 싶을 때는 짖기도 해서 짖는 소리에 예민한 사람에겐 입양이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또 미나가 종종 켄넬(이동장)에 들어가 있는 걸 좋아해서 입양 후에도 체격에 맞는 켄넬이나 동굴집을 마련해 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합니다.

다른 개 친구들을 만나면 처음에는 겁을 좀 먹지만 시간이 지나면 잘 지낸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미나는 처음 만나는 다른 개 친구들과는 어색해하고 조금 무서워했는데요 적응 기간만 지나면 서로 잘 어울려 놀기 때문에 다른 개가 있는 가정도 괜찮다고 해요.

조 활동가는 “미나가 사람 곁에 있는 걸 무척 좋아하는데도 오랜 기간 방치되어 있었다”며 “미나를 혼자 두는 시간이 길지 않은 분이 입양했으면 한다”고 말합니다. 사람이 좋고, 사람에게 관심 받고 싶은 미나가 평생을 함께 할 가족을 기다립니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세계 첫 처방식 사료개발 업체 힐스펫 뉴트리션이 유기동물의 가족찾기를 응원합니다. ‘가족이되어주세요’ 코너를 통해 소개된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가족에게는 미국 수의사 추천 사료 브랜드 ‘힐스 사이언스 다이어트’ 1년치(12포)를 지원합니다.

▶입양문의: 동물자유연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