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훈
기자

등록 : 2020.04.05 21:00

‘벚꽃 주말’ 통제된 곳만 빼고 다 간 상춘객들

등록 : 2020.04.05 21:00

5일 벚꽃이 활짝 핀 서울 여의도 윤중로가 전면 통제되면서 보행로가 텅 비어 있는(왼쪽) 반면, 통제 구간이 아닌 여의나루역 부근의 벚꽃 길은 상춘객으로 붐비고 있다. 서재훈 기자ㆍ뉴시스

5일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벚꽃 사이로 산책을 하고 있다. 뉴스1

5일 오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폐쇄된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3주차장이 한산한(왼쪽) 반면, 벚꽃 축제는 취소됐지만 통제 조치는 없었던 경기 과천 서울대공원 주차장에 상춘객들이 세워놓은 차량이 빼곡하다. 연합뉴스ㆍ뉴스1

벚꽃의 화사함이 절정에 달한 주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전국의 벚꽃 명소 상당수가 출입 통제됐지만 그 외 지역으로 상춘객이 몰리면서 정부가 고심 끝에 연장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의 취지가 무색해지고 말았다.

5일 서울 양재천과 여의도 윤중로 등 출입 금지 조치가 이루어진 곳은 텅 빈 반면 통제되지 않은 곳에 인파가 몰렸다. 일종의 ‘풍선 효과’가 나타난 셈이다. 화창한 날씨 속에 봄꽃이 절정을 이룬 데다 사회적 거리 두기에 대한 시민들의 피로감이 누적된 탓으로 보인다.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 뒤편 윤중로는 벚꽃 축제가 취소되고 차량 및 보행자의 통행이 전면 금지되면서 찾는 이가 거의 없었다. 수십만의 인파가 몰리던 예년과는 대조적인 풍경이었다. 하지만 통제 구역을 벗어난 인근 여의나루역 부근은 벚꽃을 구경하려는 인파로 북적댔다. 바로 옆 한강공원에서도 나들이 나온 시민들이 옹기종기 모여 앉아 성큼 다가온 봄을 만끽했다.

경기 과천 서울대공원에도 인파가 몰렸다. 오는 12일까지 개최 예정이던 벚꽃 축제는 취소됐지만 공원 입장이 허용되면서 벚꽃이 핀 진입로엔 가족단위 방문객들의 발길이 종일 이어졌다. 서울대공원 주차장 또한 이들이 타고 온 차량들로 빼곡했는데, 벚꽃 축제 취소로 아예 폐쇄된 여의도 한강공원 제1~4 주차장의 썰렁한 풍경과 대조적이었다.

5일 서울 강남구 양재천 산책로가 텅 비어있다. 강남구는 이날 자정까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양재천 전 구간을 전면 통제했다. 뉴스1

한편, 강원 강릉시 경포호 벚꽃길에도 주말 내내 차량이 밀려들었다. 강릉시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벚꽃 축제를 취소하고 주차장까지 폐쇄했으나 화사한 봄꽃의 유혹은 막아내지 못했다. 벚꽃으로 유명한 세종시 연서면 고복저수지 주변 도로 역시 차 속에서라도 벚꽃을 구경하려는 상춘객들이 몰리면서 교통 체증을 겪었다.

상춘객 대다수가 마스크를 착용했다고는 하나 한 장소에 밀집할 경우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을 완벽하게 차단할 수 없는 만큼 세심한 주의와 절제가 요구된다. 향후 2주간 사회적 거리 두기의 성공 여부가 코로나19의 종식으로 가는 중요한 전환점인 것만은 확실하다.

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정부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19일까지 연장한 가운데 5일 서울 여의도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잎이 바닥에 떨어져 있다. 서재훈 기자

청명인 4일 벚꽃이 절정에 달한 강원 강릉시 경포호 벚꽃길로 차량이 끊임없이 밀러들고 있다. 강릉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벚꽃축제를 취소하고 주변 주차장을 전면 폐쇄했다. 강릉=연합뉴스

5일 벚꽃이 만개한 세종시 연서면 고복저수지로 향하는 상춘객들의 차량이 늘면서 붐비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