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혜 기자

등록 : 2020.02.29 16:48

‘레오’ 앞세운 OK저축은행 3연승… 준PO 가능성↑

등록 : 2020.02.29 16:48

OK저축은행 선수들이 29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 V리그 홈경기 중 환호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남자 프로배구 OK저축은행이 3연승에 성공하면서 ‘봄 배구’ 가능성을 높였다.

OK저축은행은 29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 V리그 홈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23 25-21 21-25 25-21)로 최하위 한국전력에게 11연패를 안겼다. OK저축은행은 한국전력과의 시즌 마지막 맞대결에서 승리하며 승점 3점을 추가해 승점 50점(16승 16패)을 만들었다. 한국전력은 6승 26패(승점24)로 리그 최하위에 머물렀다.

시즌 4경기를 남기고 승률을 5할로 맞춘 OK저축은행은 3위 현대캐피탈(18승 13패 승점 54)을 4점 차로 쫓으며 준플레이오프(PO) 성사 가능성을 높였다. 정규리그 4위와 3위의 승점 차가 3 이내면 두 팀 간 준PO가 성사된다.

이날 OK저축은행의 외국인 공격수 레오 안드리치(24)가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레오는 53%의 높은 공격 성공률을 보이며 득점도 30점이나 해냈다. 갑상샘암 수술 후 돌아온 최홍석(32)은 13득점, 심경섭(29)은 11득점을 해내며 승리를 뒷받침했다.

OK저축은행은 초반에만 19점을 몰아친 레오 덕분에 1~2세트를 쉽게 가져왔다. 하지만 OK저축은행은 리시브 불안으로 3세트를 내줬다. 팀의 사기가 떨어질 찰나, 레오는 4세트 14-12 상황에서 결정적인 서브 에이스를 두 번 연속 성공시켰다. 이어 24-21 매치 포인트에서 성공시킨 스파이크로 OK저축은행의 승리를 결정지었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