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한별
스타한국

등록 : 2020.02.21 23:58

‘슈가맨3’ 남규리, 씨야 탈퇴 이유는? “사랑받았지만 무서웠다”

등록 : 2020.02.21 23:58

씨야가 JTBC ‘슈가맨3’에 슈가맨으로 소환됐다. 방송 캡처

남규리가 씨야를 탈퇴하기로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에서는 씨야가 슈가맨으로 소환됐다.

이날 유희열은 씨야의 해체에 대해 조심스레 언급했다. 이에 김연지는 “외부적인 요인이 많았다. 활동도 많아서 깊게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이 부족했다. 다른 멤버들도 힘든 걸 아니까 배려해야겠다는 생각에 고민을 털어놓을 수도 없었다”고 전했다.

김연지는 “그때 진심을 나눴다면 서로를 더 잘 이해할 수 있었을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고 남규리는 눈물을 흘렸다.

이보람은 “내가 너무 부족한 사람이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남규리를 못 보고 지내는 동안 대화를 하지 않았던 게 후회됐다”며 “힘든 시간을 잘 버텨준 남규리에게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남규리는 “과거 굉장히 많은 사랑을 받았고 1위도 했다. 팬들도 많았다. 그러나 우리는 사실 움츠러들어있는 20대 초반의 사회 초년생들일 뿐이었다. 어렸던 나는 무서웠다. 내가 할 수 있는 선택은 하나밖에 없었던 것 같다”고 털어놔 시청자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