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인턴 4 기자

등록 : 2020.01.29 15:19

워싱턴 떼창 ‘아기상어’ 만든 가족, MLB와 또 다른 인연

등록 : 2020.01.29 15:19

워싱턴 파크에 '아기상어' 떼창 열풍을 일으킨 파라. AP 연합뉴스

떼창으로 워싱턴 내셔널스 파크를 달군 동요 ‘아기상어’와 미국 메이저리그(MLB)간의 또 다른 인연이 관심을 모은다.

28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동요를 제작한 김민석 스마트스터디 대표이사와 김창수 F&F 대표 등 일가는 F&F 주식을 포함, 10억 달러(한화 약 1조 1770억원)가 넘는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F&F는 MLB의 의류와 가방, 모자를 제작 및 판매하는 의류업체로, 지난해 2월 MLB 본사와 판권 계약을 맺고 중국 시장까지 진출하면서 주가가 세 배 가까이 뛰었다. 지난해 6월에는 중국 알리바바 소유의 전자상거래 플랫폼 ‘티몰’에 온라인스토어를 런칭해 두 달여 만에 355만 명의 방문자를 기록했고, 12월에는 상하이에 2개 매장을 오픈 하는 등 내로라하는 사업 실적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김창수 대표는 부친 김봉규 삼성출판사 창업주를 따라 출판업을 시작했다가 1992년 F&F를 설립, 패션업계에 진출해 사업을 확장해왔다. F&F에는 이외에도 아웃도어 의류업체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Discovery Expedition)이 있다. ‘상어가족’으로 화제를 모은 사람은 김민석 스마트스터디 대표로, 김창수 대표의 조카다.

이주현 인턴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