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혜 기자

등록 : 2020.05.29 08:14

유러피언투어, 7월 22일 영국서 재개

등록 : 2020.05.29 08:14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브랜든 그레이스가 지난해 11월 28일 남아프리카공화국 말레라인에서 치러진 유러피언투어 경기를 치르고 있다. 말레라인=AP 연합뉴스

유러피언투어가 시즌 재개를 발표했다. 이로써 남자 골프 세계 양대 투어인 미국프로골프(PGA)와 유러피언투어 모두 시즌을 다시 시작하게 됐다.

유러피언투어는 29일(한국시간) 7월 22일 영국에서 개막하는 브리티시 마스터스 골프대회로 일정을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3월부터 코로나19 여파로 대회를 열지 못하던 유러피안투어는 빠르게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브리티시 마스터스 이후 잉글랜드오픈, 잉글랜드챔피언십, 셀틱 클래식, 웨일스오픈, UK챔피언십까지 6주 연속 영국에서 대회를 무관중으로 개최한다. 시즌은 12월까지 이어지며 9월부터 11월 사이의 투어 대회 세부 일정은 추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1년에 5차례 열리는 롤렉스 시리즈 대회 중 남은 4개는 10월 스코틀랜드오픈을 시작으로 BMW PGA 챔피언십, 12월 네드뱅크 챌린지와 DP 월드투어 챔피언십으로 이어진다.

또 유러피언투어는 올해 일정 단축으로 인해 2020시즌 투어 시드를 가진 선수들이 2021년에도 그대로 출전 자격을 유지하도록 했다.

한편 유러피언투어와 남자 골프 세계 양대 투어를 형성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6월 11일 찰스 슈와브 챌린지로 일정을 재개한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