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신상순의 시선-단풍의 계절. 가짜 단풍에는 없는 것. 왼쪽이 가짜 단풍이다. 신상순 선임기자

  • slider

    신상순의 시선- 가짜 단풍에 없는것. 정동길 가로수에 설치된 만들어진 가짜 단풍. 신상순 선임기자

  • slider

    신상순의 시선- 단풍의 계절 .신상순 선임기자

  • slider

    신상순의 시선- 가짜와 진짜 단풍.신상순 선임기자

[신상순의 시선] 가짜 단풍에는 없는 것


서울 정동 길에서 단풍을 만났다. 먼저 만난 것은 가로수를 휘감고 있는 덩굴줄기에 달린 오색으로 물든 잎새다. 깊어가는 가을을 완벽 하게 연출한 이 나뭇잎과 덩굴을 자세히 보니 사람이 만들어 설치한 ‘가짜’다. 진짜는 눈이 부시도록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높직한 곳에 바람과 함께 자리 잡고 있었다. 붉게 물든 진짜 단풍에는 상처가 많다. 폭염과 가뭄, 벌레의 공격을 받으며 생존한 흔적이다. 예쁘기만 한 가짜에게는 없는 인내의 결실 이며 삶의 훈장이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