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충북 옥천 청산면 보청천에 한가운데 우뚝 솟아오른 독산과 상춘정(常春亭)이 이른 새벽 구름 사이로 비친 햇살을 받아 마치 한 폭의 동양화를 보는 듯 한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주고 있다. 옥천=왕태석기자 kingwang@hankookilbo.com

  • slider

    보청천의 독산과 상춘정 주변으로 늦가을 추위가 찾아오면 따스한 강물과 찬 공기가 만나 독산 주변으로 물안개가 피어 오르거나 안개에 쌓여 신비로운 풍경을 볼 수 있다.

  • slider

    보청천의 독산과 상춘정 주변으로 늦가을 추위가 찾아오면 따스한 강물과 찬 공기가 만나 독산 주변으로 물안개가 피어 오르거나 안개에 쌓여 신비로운 풍경을 볼 수 있다.

[왕태석의 빛으로 쓴 편지] 가을 속의 봄, 상춘정(常春亭)


‘넓은 벌 동쪽 끝으로 옛이야기 지즐대는 실개천이 휘돌아 나가고….’

시인 정지용은 타향살이를 하는 자신에게 위안을 주는 고향 풍경을 시 ‘향수’에 애절하게 담았다. 지금은 시어에서 흘러나오는 풍경을 온전히 찾아보기는 힘들지만 눈을 잠깐만 돌려보면 너른 들과 굽어 흐르는 물길이 시원하게 펼쳐져 있다. 그 중 하나가 보청천으로 충북 보은 속리산 자락에서 발원하여 옥천군 청산면으로 흐른다고 해서 보청천이라 부른다.

보청천을 따라 걷다 보면 한가운데에 우뚝 솟아오른 20m높이의 독산과 그 위에 자리한 상춘정을 만난다. 맑은 물에 비친 정사의 모습 속에는 언제나 봄의 정취가 묻어 있고 늦가을 추위에는 독산 주변으로 따스한 강물과 찬 공기가 만나 뽀얀 물안개가 피어 오른다.

정지용 시인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라고 읊었던 마음 속 고향이 바로 이 모습 아니었을까.

멀티미디어부 차장 kingwang@hankookilbo.com
등록: 2016.10.25 20:00 왕태석 부장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