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북미정상회담 이틀째를 맞은 28일 하노이에서 단독회담 후 열릴 예정이었던 업무오찬 장소가 텅 비어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 slider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탄 차량이 28일 오후 회담장을 떠나 숙소로 향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 slid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오후 회담장을 떠나 숙소로 향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 slid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28일 종료됐다. 베트남 하노이에 마련된 국제미디어센터에서 취재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하노이=연합뉴스

  • slider

    28일 어떠한 합의도 없이 북미 정상회담이 마무리된 트럼프 대통령이 숙소인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 slider

    트럼프 미 대통령이 28일 오후 하노이에서 에어포스원 전용기에 오르고 있다. AP 연합뉴스

2차 북미 회담 돌연 중단, 아무 합의 없이 두 정상 퇴장


28일 오전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 정상회담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시작했을 때만 해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좋은 성과를 낼 것”이라 한 목소리로 강조했다.

30분간의 단독회담 후에 양 정상이 호텔 정원을 함께 산책하고 환담할 때까지도 합의문에 어떤 내용이 담길지 기대가 컸다.

그러나 예정보다 늦게 시작한 확대회담장의 문이 닫히고 몇 시간이 흐른 후 정오쯤 예정된 업무오찬 시각을 40분 이상 넘기면서 분위기가 술렁거리기 시작했다.

북미 정상과 양측 수행원들이 오찬장소에 보이지 않았고,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2시간 앞당겨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숙소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회견에 “김 위원장과 계속 좋은 친구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거듭 말해 협상이 계속 될 여지를 남겨놓았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서 에어포스원에 올라 미국으로 향했다.

하노이 합의문 발표는 결렬된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은 다음달 2일까지 예정된 베트남 공식방문 일정을 진행한다고 알려졌다.

홍인기 기자
등록: 2019.02.28 18:32 수정: 2019.02.28 18:33 홍인기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