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안철수 전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후 방명록을 작성하는 동안 동행한 의원 및 지지자들이 이를 지켜보고 있다(왼쪽). 반면 이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일정에는 소수의 의원들만 동행해 대조를 이뤘다. 인천시 강화군 해병대 2사단의 한 부대를 방문해 배식을 받는 손 대표. 연합뉴스ㆍ국회사진기자단

  • slider

    안철수 전 대표와 측근 의원 및 지지자들이 20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방문, 참배하기 위해 현충탑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 slider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인천 강화군 해병 제2사단 포병부대를 방문해 K9자주포 등 군 시설물을 견학하고 있다. 강화=국회사진기자단

  • slider

    안철수 전 대표가 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마중나온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영종도=고영권 기자

  • slider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오전 인천 강화군 해병대 제2사단 포병부대를 격려방문해 K-9 자주포를 살펴보고 있다. 강화=국회사진기자단

  • slider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 slider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왼쪽 일곱 번째)와 김중로(왼쪽 여섯 번째), 김성식 의원(왼쪽 아홉 번째)이 20일 오전 인천 강화군 해병대 제2사단 포병부대를 격려 방문해 주요장비 견학을 마친 뒤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강화=국회사진기자단

  • slider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붐비는 안철수 vs 썰렁한 손학규


안철수 정치재개 첫날

바른미래당 의원 다수 안철수 동행

손학규 일정엔 소수만 참여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정치행보에 바른미래당 현직의원들이 ‘밀착동행’ 하고 있다. 총선이 얼마 안 남은 시점에서 안 전 대표의 ‘바른미래당 접수’가 가시화 한 모양새다. 그에 비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일정에는 소수의 의원들만 동행해 안 전 대표와 대조를 이뤘다.

먼저, 19일 인천공항에서 열린 안 전 대표의 입국 기자회견부터 이동섭, 권은희, 김수민, 김삼화, 신용현, 이태규, 임재훈 의원 등이 참석했다. 정치활동 재개 이틀째인 20일 안 전 대표는 아침 일찍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헌화와 분향을 했는데, 이 자리에는 같은 당 박주선, 이동섭, 김삼화, 김중로, 신용현, 이태규 의원 등이 동행했다.

그에 반해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는 임재훈 사무총장과 최도자 대변인만이 참석했고, 해병대 2사단 방문에는 김성식, 김중로 의원만 손 대표 옆을 지켰다. 바른미래당은 현재 일부 최고위원들이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하며 최고위원회 참석을 거부하고 있다.

한편, 이날 광주 5ㆍ18묘역을 참배한 안 전 대표는 손 대표와의 회동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연히 만나고 상의드릴 분이 많다”라면서도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손 대표 역시 안 전 대표와의 회동 전망에 대해 “조속한 시일 내에 나라를 위한 논의를 함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오대근기자
등록: 2020.01.20 18:00 오대근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