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1990년 10월 8일, 지방자치제 실시 등을 주장하며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갔던 김대중 평민당총재가 건강이 악화돼 병원으로 후송되고 있다. 부인 이희호(오른쪽부터) 여사와 최재승 전 의원, 장남 홍일씨, 한화갑 신순범 권노갑 전 의원 등 동교동계 가신들이 DJ 곁을 지키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 slider

    김영삼(왼쪽) 민자당 대표가 단식 중인 김대중 평민당 총재를 찾아 면담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 slider

    김대중 평민당총재가 동조 단식을 하다 세브란스 병원으로 찾아온 신기하(앞줄 왼쪽 두번째) 채영석(세번째) 의원 등으로부터 단식 중단 건의를 받고 눈물짓고 있다. 고명진 전 한국일보 기자

[시대의 기억] DJ, 13일 간의 단식


“노태우 대통령과 민자당이 국민과 야당에 대한 약속을 전혀 지키려 하지 않고 있다. 영구집권 저지와 민주정치를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며 내각제 저지와 지방자치제 실시 약속이 없는 한 여야의 협상은 없을 것이다”

1990년 10월 8일, 평민당 총재 김대중은 거대여당 민자당에 맞서 내각제 포기와 지자제 실시를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윤석양 이병이 폭로한 국군 보안사령부(현 기무사령부)의 민간인에 대한 무차별 정치사찰로 정국이 뒤숭숭하던 시기였다.

88년 13대 총선은 DJ의 평민당과 YS의 민주당, 그리고 JP의 공화당 등 야3당의 승리를 불러왔다. 집권 민정당은 여소야대 정국에서 힘에 밀려 지자제 실시를 약속했지만 90년 1월 3당 합당을 통해 공룡 몸집의 민자당으로 탄생하며 합의를 번복했고, 이에 소수야당으로 전락한 DJ는 단식으로 맞선 것이다.

목숨을 담보로 한, 가장 평화적이지만 가장 강력한 투쟁이라는 DJ의 단식은 13일간 계속됐다. 단식 4일째인 10월 11일 김영삼 민자당 대표는 평민당사를 방문해 김대중 총재를 위로하며 단식 중단을 요청했지만 합의까지는 이뤄지지 않았다. 15일 평민당 의원들은 의총에서 동조단식을 결의했고 건강이 악화된 DJ는 결국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후송됐다. 그사이 정국은 강영훈총리가 북한을 방문해 김일성주석과 남북정상회담에 합의하는 등 숨가쁘게 돌아갔다.

10월 20일, 여야합의로 요구사항이 타결되면서 DJ는 단식을 풀었다. 내각제는 물 건너갔고 이듬해 기초의회에 이어 95년 전면적인 지방자치제가 실시됐다.

손용석 멀티미디어부장 stones@hankookilbo.com
등록: 2016.10.08 04:40 손용석 부장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