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박서강의 폰카일상]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황홀한 단풍이더니 어느새 겨울이다. 해를 보내는 서운함이 겹쳐서일까. 화려한 트리 장식이 반가운 한편으로 떠나간 계절의 아쉬움이 짙다. 가을의 문턱에서 품었던 꿈도 흰 눈 나리고서야 아른거린다. 파란 하늘아래 선선한 바람 맞으며 가고픈 곳, 이루고픈 일은 많았지만 하나같이 길 위의 낙엽처럼 나뒹굴고 말았다. 10일 서울 중구 봉래동의 노점 리어카 덮개에 은행잎이 꽁꽁 묶여 있다. 마지막 낙엽을 차마 보내지 못한 건 후회 때문이겠지. 하지만 이미 떠나간 계절, 붙잡은 들 무슨 소용이 있으랴.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그런 의미가 있다잖은가. 후회 없이 꿈 꾸었으면 그뿐이다.

멀티미디어부차장 pindropper@hankookilbo.com
등록: 2015.12.11 16:02 수정: 2015.12.11 16:03 박서강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