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26일 서울 중구의 한 건설현장 꼭대기에서 한 노동자가 외줄에 의지한 채 작업장으로 향하고 있다.

  • slider

    26일 서울 중구의 한 건설현장 꼭대기에서 한 노동자가 외줄에 의지한 채 작업을 하고 있다.

  • slider

    26일 서울 중구의 한 건설현장 꼭대기에서 노동자들이 외줄에 의지한 채 작업을 하고 있다.

[포토에세이] 한발 한발... 긴장감 흐르는 '외줄타기'


저 넘어 일터로 향하는 길, 낭떠러지 위로 한발 한발 내디딜 때면 등줄기에 식은땀이 송골송골 맺힐 것이다. 멀리서 보고 있는 나 역시도 무의식적으로 손에 힘이 들어간다. 한 노동자가 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진 26일 서울 중구 한 건설 현장 꼭대기에서 한 가닥 줄에 몸을 맡기 채 묵묵히 일터로 향한다. 오늘도 우리는 그 누군가를 위해 외줄을 타고 있다.왕태석기자
등록: 2019.03.26 17:27 왕태석 부장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