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18일 강원도지역 태백산맥 자락이 구름에 덮여 있다. 고영권기자

[포토에세이] 운해에 갇힌 태백


18일 이른 아침, 출장 길 하늘에서 본 태백산맥은 구름이 잔뜩 끼어 있었다. 운해 사이로 언뜻언뜻 비치는 봉우리들이 때로는 비경으로, 또 한편으론 뭔가를 숨긴 비밀스런 풍경으로 다가왔다. 울긋불긋 물들어가는 찬란한 단풍을 볼 수 있으리라는 기대는 잠시 접을 수 밖에.

며칠 동안 전국은 미세먼지가 기승이다. 구름바다가 걷히고 햇살이 비추면 바늘처럼 솟은 송전탑에 소통의 전류가 펑펑 흐르길 기대해 본다. 고영권 멀티미디어부 차장 youngkoh@hankookilbo.com
등록: 2016.10.20 20:00 고영권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