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박서강의 폰카 일상] 초라한 희망


서울 남대문로. 한 남자가 한뎃잠을 잔다. 도로 위 소음도 따가운 시선도 아랑곳 없이 화단 경계석을 침대 삼아 몸을 뉘였다. 머리맡 두꺼운 외투엔 떠돌이의 힘겨운 삶이 묻어 있다. 정처 없이 흩날리는 불안한 삶, 꿈결이나마 희망의 끈을 놓지 않으려는 듯 남자의 두 팔은 굵은 쇠사슬을 감싸 안았다. 한 조각 그늘 조차 허락되지 않은 초라한 낮잠 풍경은 이따금 지나치는 웃음소리 발소리를 배경으로 그렇게 한참 동안 이어졌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pindropper@hankookilbo.com
등록: 2015.07.03 17:01 수정: 2015.07.04 05:21 박서강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