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28일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 환자가 격리된 경기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서 병원관계자가 우한 폐렴 의심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분당=뉴스1

  • slid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관련 정부가 어제 전염병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한 가운데 28일 경기 덕양구 명지병원에서 병원 직원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해 출입하는 모든 사람들의 체온을 점검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 slider

    28일 경기 덕양구 명지병원에서 병원 관계자가 확산방지를 위해 출입하는 모든 사람들의 협조를 당부하는 공지문을 게시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 slider

    28일 경기 덕양구 명지병원에서 초기 의심환자를 위한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 slider

    28일 경기 덕양구 명지병원에서 초기 의심환자를 위한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 slider

    28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서 관계자들이 폐기물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 slider

    28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서 한 병원 관계자가 의심환자가 출입한 뒤 문을 소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한 폐렴 확진자 격리된 거점 병원, ‘경계 삼엄’


보건당국이 27일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함에 따라 전국 종합병원 출입구마다 면회 자제와 의심 증상 발생시 대처 방법에 대한 안내문이 게시됐다.

특히, 지역별 거점 병원의 경우 ‘경계’는 더욱 삼엄하다. 28일 세 번째 확진 환자가 입원 중인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의 경우 병원 출입자 전원을 통제하고 병원장 명의의 4가지 협조 사항을 공지했다. 네 번째 확진 환자를 치료 중인 경기 성남 분당서울대병원에서는 방역복을 입은 직원들이 현관문을 소독하거나 폐기물을 조심스럽게 옮기는 모습이 취재진에 포착되기도 했다.

명지병원은 이날 병원 출입구에서 내원자 전체의 체온을 측정하기 시작했는데, 37.5℃ 미만의 경우 노란 스티커를 부착한 후 출입을 허가했다. 체온이 그 이상인 내원자는 병원 외부에 위치한 선별진료소로 안내해 진료 및 검사를 실시했다. 입원 환자의 보호자들은 출입증을 반드시 패용해야 출입이 가능했다.

병원 관계자는 “발열 및 고온이 있는 초기 의심환자는 선별진료소에서 진료와 검사를 진행한 후 폐렴 의심 증상이 있다고 판단되면 격리음압병실로 이동시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홍인기 기자 hongik@hankookilbo.com
등록: 2020.01.28 16:54 홍인기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