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핑크 넥타이’를 착용한 미래통합당 성일종, 송언석, 민병욱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 미래통합당의 당색인 ‘해피 핑크’컬러의 넥타이 차림으로 참석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 slider

    미래통합당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이 당명이 적힌 머플러를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황대표를 비롯한 대부분 의원들이 핑크 넥타이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 slider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핑크타이 차림으로 참석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 slider

    미래통합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곽상도 의원이 이상직 예비후보의 종교시설 내 선거운동에 대한 지적하는 발언하고 있다. 참석자의 넥타이 모두 핑크색을 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핑크 넥타이’로 패션까지 통합한 미래통합당 의원들


일제히 핑크 넥타이차림으로 일정 소화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일제히 핑크 넥타이차림으로 국회 및 당 일정을 소화했다. 17일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위한전진4.0이 합당을 선언하며 발표한 당 색은 ‘해피 핑크’. 당 통합 이틀째인 18일 소속 의원들 핑크 넥타이차림으로 나선 것은 총선을 앞두고 당의 존재감을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한 일종의 홍보 활동으로 해석할 수 있다.

미래통합당은 17일 ‘해피 핑크’를 당 색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 “자유를 원하는 국민,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고자 하는 미래통합당의 DNA가 국민의 가슴 속에 번져가고, 국민 행복을 추구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등록: 2020.02.18 14:32 오대근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