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포토에세이] 파도, 그리움의 이름이여


겨울 바다에 파도가 거세게 몰려와 바위에 부딪치고 부서진다. 부서진 파도는 눈처럼 빛나고 얼음처럼 차가운 포말을 토해낸다. 언제 그랬냐는 듯 파도는 스스로 물러나 바다는 이내 잔잔해지고, 다시 밀려와 춤을 춘다. 인적 없는 겨울 바다에 밀려오는 파도는 끝도 없는 그리움이다.

배우한 기자
등록: 2020.02.22 04:30 배우한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