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 slider

    신상순의 시선- 갈수 없는 고향의 거목. 강화군 교동도 망향대. 코앞에 있는 고향을 그리워 하며 이북에 남아 있는 조상을 추모 하는 시설이 있다. 2017.09.22 신상순 선임기자

  • slider

    신상순의 시선- 갈수 없는 고향 앞마당의 거목. 강화 교동도 망향대에서 직선거리로 3km 인 황해도 연백군 연안읍.2017.09.22 신상순 선임기자

[신상순의 시선] 갈수 없는 고향의 키 큰 나무


바로 코 앞이다. 인천 강화군 교동도 망향대 에서 십 리 도 되지 않는 거리다. 손을 뻗으면 잡힐 듯하고 길을 오가는 사람들도 또렷하게 보인다. 동네의 나지막한 집 뒤로 키가 큰 포플러나무가 눈에 띈다. 이곳은 북한 황해도 연백군 연안읍 일대로 한국전쟁 때 강화도로 피난 온 연안주민들의 '갈수 없는 고향' 북녘 땅 이다. 저 나무가 얼마나 커야 고향에 갈수 있을지 나무 높이로 망향의 세월을 가늠해 보던 실향민의 눈가가 촉촉해 진다. 그러나 덩치 큰 나무가 위장된 미사일 발사대 같다는 관광객의 농담에 가을 바람이 서늘하게 느껴진다. 민족 최대 명절 중 하나인 추석이 일주일 남았다. 2017.09.25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등록: 2017.09.25 20:54 수정: 2017.09.25 21:58 신상순 선임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