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홍콩 영화배우 장궈룽(장국영)의 기일인 4월 1일이면 그가 숨진 장소인 홍콩 만다린 오리엔털 호텔 앞에 팬들의 추모가 끊이질 않는다. 연합뉴스

  • slider

    영화 <영웅본색>에서 저우룬파(周潤發)과 함께

  • slider

    영화 <천녀유혼>의 한 장면

  • slider

    영화 <아비정전>에서 선 보인 맘보 춤

  • slider

    영화 <패왕별희> 스틸 컷

  • slider

    동성 연인 탕하더(唐鶴德)와의 한 때

  • slider

    영화 <동사서독>에서 무사로 변신

  • slider

    영화 <성월동화>의 한 장면

[시대의 기억] 거짓말처럼 떠난 배우, 장궈룽(張國營)


2003년 4월 1일, 홍콩 영화배우 장궈룽의 투신 자살 소식을 접한 대다수 팬들은 그의 사망이 언론사가 만들어낸 만우절 이벤트 기사라 생각했다. 지금의 가짜 뉴스처럼 말이다. 그만큼 그의 죽음은 낯설고 충격적이었다.

<영웅본색> <천녀유혼> <아비정전> <패왕별희> 등 영화 속 그의 모습을 사랑했던 팬들에게는 웃음의 만우절이 세상에서 가장 슬픈 날로 변해버렸다.

1956년 홍콩의 유복한 가정에서 태어난 장궈룽은 가수로 출발했지만 영화에서 더 주목을 끌었다. 86년 우위썬(吳宇森)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웅본색’에서 암흑세계에 몸담았던 형 저우룬파(周潤發)를 미워하는 형사 역을 맡아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인 그는 이 영화로 단숨에 스타 반열에 올라섰다. ‘천녀유혼’에서는 귀신 왕쭈셴(王祖賢)을 사랑하는 순진한 청년으로 변했고 음악에 맞춰 속옷 바람으로 맘보 춤을 추던 ‘아비정전’은 자유를 갈망하던 그의 고독과 슬픔이 절절이 녹아 든 작품이었다.

93년, 그는 ‘패왕별희’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여하며 확고한 연기력을 갖춘 세계적인 스타로 떠올랐지만 2000년 타임즈에 스스로를 동성애자라고 밝힌 후 점차 은막에서 자취를 감추기 시작했다. 중국과 동남아를 오가며 대형 콘서트를 개최하던 열정적인 가수 활동마저 잡은 터였다.

결국 2003년 4월 1일 그는 홍콩 만다린 오리엔탈호텔 24층에서 몸을 던져 스스로의 인생에 종지부를 찍었다. 향년 47세. 언론은 자살 원인을 우울증으로 분석했지만 그의 죽음을 믿고 싶지 않았던 팬들의 심정만큼 유산을 상속한 동성애인 탕하더(唐鶴德)의 행적과 사망시각 등 각종 의문은 아직도 해소되지 않고 있다.

롯데시네마는 올해 4월 한달 장궈룽 특별전을 상영하고 메가박스는 ‘아비정전’을 단독 재개봉 하는 등 영화계는 장궈룽 추모 14주기를 맞아 다양한 추모 특집을 준비하고 있다. 손용석 멀티미디어 부장 stones@hankookilbo.com
등록: 2017.04.01 05:56 수정: 2017.04.01 07:52 손용석 부장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