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이 8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조국 펀드와 관련한 도표를 화면에 보이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 slider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이 8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조국 펀드와 관련해 자료화면을 보이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 slider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8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오대근기자

  • slider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8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 slider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8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답변 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 slider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이 조국 펀드와 관련된 자료화면을 제시하자 바라보고 있다. 오대근기자

[포토] 정무위 국정감사 ‘조국펀드의혹’ 질타


8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관련 ‘사모펀드의 위법성’에 대해 야당 의원들의 집중 질문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은 국감장 화면에 ‘펀드 투자 의혹’에 대한 도표를 제시하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을 상대로 금감원의 감시와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조국 게이트의 시작"이라고 공격에 나섰다.

한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사모펀드와 관련해 ‘위법성이 밝혀진 것이 없다’며 방어 입장을 취했다.

윤 금감원장은 현재 검찰이 수사 중인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서 “금감원의 실질적 조사가 정지됐으며, 금감원이 조사하기는 어렵다’고 원론적인 답변만을 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등록: 2019.10.08 15:23 오대근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