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박서강의 폰카일상] 자화상


전철 안에 서서 창 밖을 본다. 달리는 대지 위로 내 모습이 겹쳐 흐른다. 기나긴 여정 한 가운데 외롭게 서 있는 나. 반복적인 일상을 향해 무심코 카메라를 들이댄다. 관성에 이끌린 삶 속에서 나를 돌아 볼 겨를이란 이처럼 즉흥적이고 짧다. 프레임 안에서 떠내려가는 기억의 조각들을 바라본다. 과연 내가 낚고 싶었던 장면은 차창에 머문 자화상인가 흐르는 세상인가. 해답은 휴대폰 속 사진첩에 쟁여진 채 과거로 사라져갔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pindropper@hankookilbo.com
등록: 2015.07.18 06:25 박서강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