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 slider

  • slider

  • slider

[박서강의 폰카일상] 양심 무단 투기


서울 명동 뒷골목의 건물 외벽, 전기 스위치가 있던 조그만 공간에 종이컵이 끼워져 있다(왼쪽). 정면이 아니면 눈에 띄지 않는 사각(死角)을 활용한 쓰레기 투기가 절묘하다. 가운데 사진은 정동길의 한 공사장 가림막이다. 누군가 파손으로 생긴 틈새에 종이컵을 쑤셔 넣었다. 우격다짐으로 쓰레기를 구겨 넣은 그 순간 자신의 양심엔 더 큰 구멍이 났을 게 뻔하다. 종이컵 모자를 쓴 소화전은 만리동 대로변의 풍경이다. 누군가에게 따끈한 커피를 담아 주었을 종이컵의 구겨진 말년(末年)이 하나같이 처량하다. 거리가 깨끗할수록 교묘하고 불량한 쓰레기는 점점 늘어난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pindropper@hankookilbo.com
등록: 2016.03.25 18:23 박서강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