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제21대 총선출마를 준비하는 자유한국당 공천 신청자들이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의 면접을 위해 대기실에서 초조한 표정으로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오대근 기자

  • slider

    자유한국당 서울 용산지역 공천을 신청한 후보자들이 공천관리위원회 면접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 slider

    21대 총선을 위해 자유한국당 공천을 신청한 후보자들이 면접장에 들어서고 있다. 오대근 기자

  • slider

    12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총선 공천신청자 면접이 열리고 있다. 오대근 기자

  • slider

    제21대 총선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면접이 지난 9일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 slider

    정봉주 전 의원이 지난 9일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자신에 대한 예비후보 적격 여부 판정을 재보류한 것과 관련해 이해찬 대표와 면담을 마친 후 질문을 받고 있다. 정 전 의원은 이후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나 떨고 있니? 면접 앞둔 총선 후보자들


‘저승사자와의 만남’을 기다리며…

4.15총선을 앞두고 여야 정당의 공천관리위원회가 후보자에 대한 ‘심층면접’을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9일부터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자유한국당은 12일부터 의원회관에서 지역구별로 후보자들에 대한 ‘대면 면접’을 진행하고 있다. 정당의 공천심사는 후보자들이 통과해야 할 첫 번째 관문인 셈이다. ‘취준생의 마음’을 잠시 알 수 있을까? 면접에 앞서 한껏 움츠러든 후보자들은 ‘저승사자와의 만남’을 갖는 기분일 것이다.

오대근 기자inliner@hankookilbo.com
등록: 2020.02.12 15:11 오대근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