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코로나19로 미뤄진 등교 개학이 시작된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창덕여자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등교를 하며 팔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서재훈 기자

  • slider

    코로나19 여파로 80일 만에 등교 수업이 시작된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중경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교실 창문 바깥으로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 slid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5차례 연기됐던 개학이 시작된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창덕여자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등교를 하며 체온을 재고 있다. 서재훈 기자

  • slider

    고등학교 3학년 등교가 시작된 2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고등학교 칠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문구가 적혀 있다. 연합뉴스

  • slider

    고등학교3학년 등교 개학일인 20일 오전 부산 동래구 중앙여자고등학교 고3 학생들이 쉬는 시간에 복도에서 친구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부산=뉴스1

  • slider

    코로나19 여파로 80일 동안 미뤄졌던 고등학교 3학년 등교일인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중경고등학교에서 담임 교사가 학생들에게 코로나 19 생활방역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 slider

    20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원신흥동 도안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점심을 먹고 있다. 학생들은 이날 코로나19 여파로 등교 개학이 미뤄진 지 80일만에 다시 학교에서 수업을 받았다.대전=연합뉴스

일단 “반갑다 친구야~”… 80일을 기다린 등교 풍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뤄져 온 등교 개학이 20일 고3 학생들을 시작으로 현실화됐다. 이날 학생들은 등굣길에 만난 친구와 반갑게 팔꿈치 인사, 주먹 인사를 나눴고, 학교 교문과 건물 입구에서 이중으로 발열 검사를 받으면서도 표정만은 밝았다.

교실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한 학생들은 친구들과 그 동안 못다한 이야기를 나누며 웃음꽃을 피웠다. 지난 80여일간 학생이 없어 적막하던 교정은 이날 오랜만에 활기가 넘쳤다.

올해 처음 열린 대면 조회는 ‘방역 수칙’ 설명으로부터 시작됐다. 담임교사의 설명을 경청하는 학생들의 표정에서 조금 전의 웃음기는 사라졌다. 코로나19 확산세가 크게 줄기는 했으나 아직 안심할 수 없는 상황임을 학생들도 충분히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80일의 기다림 끝에 반가운 등교를 시작한 학생들이 무사히 학사일정을 소화하기 위해선 학생과 교사, 교육당국은 물론 사회 전반의 방역 지침 준수, 인내와 실천이 절실하다. 이날 고3 학생들의 등교 풍경을 사진으로 정리했다.

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등록: 2020.05.20 19:55 고영권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