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신상순의 시선-쌀값 폭등소식에 성급히 올라온 벼의 새싹 . 신상순 선임기자

  • slider

    신상순의 시선-추수한 자리 에서 피어난 벼 새싹.신상순 선임기자

[신상순의 시선] 추수 끝낸 논에 돋아난 벼의 새싹


추수가 끝나 텅 빈 가을 논에 파란싹이 돋아 났다. 밑둥에서 올라온 벼의 새싹이다. 쌀값이 폭등 하고 있다는 소식이 이곳에도 퍼진 듯 곳곳에 머리를 내밀었다. 빨리 자라 알곡을 생산 하겠다는 기세다. 벼는 한해살이 작물로 발아 하여 성숙하기 까지 오 육 개월이 걸린다. 수확 후 올라온 벼 싹은 이모작을 하는 아열대 지방과 는 달리 겨울에 얼어 죽는다. 남아서 걱정이라던 쌀이 올 가을 들어 가격이 오르자 여기저기서 한마디씩 한다. 지금 곳간에서 나야 할 것 은 소문이 아니라 인심이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