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신상순의 시선- 이사람이 “흑금성”. 1998년 3월20일 한국일보 단독 인터뷰기사. 암호명 흑금성으로 밝혀진 박채서씨 .1997년11월 서울 역삼동 아자 커뮤니케이션 .신상순 기자

  • slider

    1997년 11월 24일자 한국일보 기사. 서울 역삼동 아자커뮤니케이션. 신상순 기자

  • slider

    시선- 이사람이 흑금성. 1998년 3월19자 1면. 흑금성으로 밝혀진 박채서씨 . 신상순 기자

  • slider

    시선-이사람이 흑금성. 1998년 3월20일 한국일보 단독 인터뷰기사. 암호명 흑금성으로 밝혀진 박채서씨 . 1997년 11월 서울 역삼동 아자커뮤니케이션. 신상순 기자

[신상순의 시선] 대북 공작원 ‘흑금성’의 추억


1997년 11월 ‘해방 이후 남북한 첫 광고제작 사업’을 추진한 광고회사 대표를 인터뷰 했다. 당시 사장 앞에서 당돌하게 사업관련 설명을 하던 전무(본보 1997년 11월24일자, 왼쪽 사진)가 조금 이상하게 보였다. 그 후 4개월이 지난 뒤 북풍공작이 대선정국을 강타했으며 대북 공작원 ‘흑금성’의 존재가 갑자기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 때 본보는 흑금성의 실체가 광고회사 전무라고 가장한 박채서였음을 단독으로 보도(1998년 3월 19일자, 오른쪽)했다. 그리고 20년이 지난 올해, 그의 이야기는 영화 ‘공작’으로 만들어졌고 다시 한 번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선임기자
등록: 2018.08.27 20:00 수정: 2018.09.11 08:28 신상순 선임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