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가을이 깊어지는 우포에 저녁노을이 조용히 내려앉고 있다.

[포토에세이] 철새 기다리는 우포 노을


가을 오는 소리와 함께 경남 창녕 우포늪의 색이 변하고 있다.

한 여름 물 위를 뒤덮던 마름과 가래 같은 부유성 수생 생물들이 조금씩 사라지면서 북쪽나라에서 때를 기다리던 철새들이 날아오기 시작했다. 시베리아에서 여름을 보낸 기러기와 새오리들이 선두에 서고 뒤를 이어 고니와 저어새 등 겨울 진객도 모습을 보일 것이다.

머잖아 우포 늪에서 만날, 철새들의 날갯짓이 벌써부터 보고 싶어진다.

왕태석 멀티미디어부 차장 kingwang@hankookilbo.com
등록: 2016.09.29 20:00 왕태석 부장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