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포토에세이] 꽃보다 셀카


화사하게 꽃을 피운 노란 개나리가 성큼 다가온 봄의 기운을 내뿜는다.

절기상 눈이 녹아 비가 되는 우수(雨水)를 이틀 앞둔 16일, 경기 과천 서울랜드에 조성된 프랭키 플라워 가든을 찾은 두 여성이 스마트폰으로 사진 찍기에 몰두 하고 있다.

한껏 미소를 짓는 밝은 표정에서 따사로운 봄이 머지 않았음이 느껴진다.

‘우수 경칩에 대동강 물이 풀리더니 정든 님 말씀에 내 속 풀린다’는 수심가 대목처럼 겨우내 얼었던 모두의 가슴 속도 확 풀리기를 기대한다. 홍인기 멀티미디어부 차장 hongik@hankookilbo.com
등록: 2017.02.16 17:57 수정: 2017.02.16 18:19 홍인기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