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 slider

[최흥수의 느린 풍경] 백운면 흰구름


명실상부(名實相符)는 이름과 실상이 꼭 들어맞는다는 의미다. 흰구름이라는 간판 뒤로 뭉게구름이 하얗게 피어 오르는 모습에 괜히 기분이 좋다. 전북 진안군 백운면(白雲面) 소재지 원촌마을의 가을 풍경이다.

한자 지명을 한글로 풀어 쓴 ‘흰구름’ 말고도 몇 해 전 마을만들기 사업으로 정비한 이 시골마을의 간판은 깔끔하면서도 정겹다. 세련되다고까지 할 수는 없지만 나름의 통일성을 유지해 결코 촌스럽지 않다.

간판의 기본 기능은 소비자가 한눈에 파악할 수 있게 하는 것. 경쟁이 치열할수록 활자를 키우고 강렬한 색상과 요란한 디자인으로 치장한 간판이 난무한다. 정도가 지나치면 오히려 혼란스럽고 공해로 느껴지기도 한다.

세상사에서도 시선을 끌기 위해 혼자 설치는 사람보다 때로는 주변과 조화하고 절제하는 사람이 돋보이는 게 이치다.

여행팀 차장 choissoo@hankookilbo.com
등록: 2016.10.02 17:08 최흥수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