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박서강의 폰카일상] 반영


빌딩 유리창에 비친 세상이 다채롭다. 높이 달린 작은 창엔 빌딩숲이, 낮은 창엔 가로수가, 또 다른 창엔 파란 하늘이 담겼다. 퍼즐조각처럼 각기 다른 무늬들이 모여 하나의 세상을 반영하고 있다. 세상이란 원래 다양하기에 아름답고, 복잡다단한 만큼 화려하다. 한 가지 색깔, 한 가지 모양을 강요하는 세상은 나쁘다. 모두가 같은 생각 속에 같은 꿈을 꿀 수는 없는 법. 각양각색의 반영이 만들어 내는 조화로운 세상은 우리가 지켜야 할 진솔한 자화상이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pindropper@hankookilbo.com
등록: 2015.09.11 17:41 수정: 2015.09.12 04:39 박서강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