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종교적 이유로 난민지위 인정을 신청한 이란 국적 중학생 A군이 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별관 앞에서 난민지위 신청 접수를 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 slider

    [저작권 한국일보]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출입국외국인사무소 앞에서 서울의 한 중학교 학생들이 같은 학교 친구인 이란 국적 소년을 난민으로 인정해 달라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포토] 이란 국적 중학생 '난민지위 신청’
등록: 2018.07.19 17:23 수정: 2018.07.20 08:09 배우한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