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에어서울은 저가항공사 최초로 기내 모니터를 통한 영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영화서비스 시작을 맞아 7일 김포 국제공항에서 '하늘 위 영화관' 초대권을 배포하고 있다.초대권에는 '카페민트' 무료 이용권이 포함되어 있다.고영권 기자

  • slider

    에어서울은 저가항공사 최초로 기내 모니터를 통한 영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영화서비스 시작을 맞아 7일 김포 국제공항에서 '하늘 위 영화관' 초대권을 배포하고 있다.초대권에는 '카페민트' 무료 이용권이 포함되어 있다.고영권 기자

에어서울,LCC 최초로 기내영화 상영한다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이 LCC 최초로 기내 모니터를 통한 영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에어서울은 오는 10월 10일부터 기내에서 인기 영화 등의 영상물을 시청할 수 있는 ‘하늘 위 영화관’ 서비스를 시작한다.영화 등 기내 상영물 서비스는 LCC 중 에어서울이 최초이자 유일하다.앞으로 에어서울 탑승객들은 좌석마다 설치되어 있는 기내 개별 모니터를 통해 중국과 동남아,괌 등 중거리 노선에서 에어서울이 엄선한 인기 영화를 시청할 수 있으며, 일본 노선에서도 코믹 영상 등을 시청할 수 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LCC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요금뿐만 아니라 서비스 부문에서도 차별화를 두기 위해 이번 영화 상영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 중국 장자제, 베트남 하노이, 나트랑 등 중거리 노선 비중이 확대될 예정으로, 향후 영화뿐만 아니라 예능이나 스포츠 등 콘텐츠를 강화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한편, 에어서울 캐빈승무원들은 기내 영화 서비스 시작을 맞아 7일 김포국제공항에서 ‘하늘 위 영화관’ 초대권을 배포하는 홍보 행사를 실시했다.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등록: 2019.10.07 15:05 고영권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