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박서강의 폰카일상


창공을 높이 나는 꿈을 꾸었다. 파란 하늘 속 한 점이 되는 동안 날개엔 이슬이 내려 앉았다. 또 다시 찾아 온 아침, 쌀쌀한 공기 위로 쏟아지는 햇살의 온기. 잠자리는 날개를 편 채 미동도 않는다.?추분을 넘어선 가을 볕은 하루가 다르게 짧아지고 있다. 대신 차갑고 축축한 어둠이 갈수록?길고 깊어지겠지.?그 전에 느긋하게 햇볕을 즐기는 것도 나쁘지 않다. 초조해 하지 않기로 하고 날개를 더욱 곧게 펴 햇살을 받는다. 무겁게 짓누르던 이슬방울이 찬란한 수증기로 사라지면 드디어 창공을 향해 날아오를 시간이다.
등록: 2015.09.25 20:34 수정: 2015.09.26 05:34 박서강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