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포토에세이] ‘클래식’한 낭만 영화처럼


봄비가 내리고 안개가 깔리며 분주한 도시가 신비한 정원으로 변했다. 신발은 이미 젖었고 작은 우산조차 없지만 아끼는 이와 함께 주말 나들이에 나선 사람들의 발걸음은 들떠있다.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등록: 2019.05.20 04:40 이한호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