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경기도 안성시 구메농사마을 할머니들이 복조리를 만들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 slider

    복조리는 만드는 할머니들의 손이 매우 거칠다. 신상순 선임기자

  • slider

    겨울철 아침 7시부터 만든다. 신상순 선임기자

  • slider

    최고령 장수환 할머니, 60년 경력이다. 신상순 선임기자

  • slider

    하루 30개를 만들기도 한다. 신상순 선임기자

[신상순의 시선] ‘복을 나누세요’ 덮개 없는 복조리


경기도 안성 구메농사마을회관에 할머니들이 모여 복조리를 만든다. 대나무를 네 갈래로 쪼개서 만든 얇은 대나무줄기를 질끈 밟고 씨줄과 날줄로 엮어 간다. 솜씨 좋게 움직이는 손발이 거칠다. 도구 없이 몸으로만 하는 일이 쉽지 않아 보인다. ”한마음 한 뜻이 돼서 만들어야 해” 경력이 60년이 넘었다는 어르신이 세월의 흔적을 설명한다. 조리는 쌀을 이는 생활도구고 복조리는 온갖 잡것들 중에서 복을 골라 담는 희망의 도구다. 그러나 이 것에는 모은 복을 가두어 두는 덮개가 없다. ‘복을 담지만 말고 이웃과 나누세요’ 새해 아침 복조리가 알려주는 복을 많이 받는 오래된 비법이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