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가을 먼저 찾아오는 강원도 함백산에 자락에서 서늘한 가을 날씨 속에 잠자리 한 마리가 나뭇가지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가운데 얼굴모양이 마치 사람의 미소를 닮아 보는 이들에게 더위를 잠시나마 잊게 한다. 왕태석기자 kingwang@hankookilbo.com

  • slider

    가을 먼저 찾아오는 강원도 함백산에 자락에서 잠자리 한 마리가 시원한 가을 바람을 맞으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

[포토에세이] 곧 가을이 올 거야


입추가 지난 지 한참인데 한낮의 폭염은 맹렬하기만 하다. 하지만 계절 변화는 우리들 곁에 시나브로 다가오고 있다. 그 중 하나가 주변에서 가끔 볼 수 있는 고추잠자리다.

강원 함백산을 오르다 높은 나무 줄기에 앉은 잠자리를 만났다. 가만히 들여다보니 징그럽다기보다 친근감이 앞선다. 얼굴 모양이 마치 사람 웃는 모습 같아 덩달아 미소가 지어진다.

가을을 알리는 대표적인 곤충이 잠자리와 귀뚜라미라 하겠다. 꺾일지 않을 것 같은 한낮의 기세도 이들이 눈에 띄면 발길을 내줘야 한다. 가을이 머지 않았다.

왕태석 멀티미디어부 차장 kingwang@hankookilbo.com
등록: 2016.08.11 16:30 수정: 2016.08.11 21:38 왕태석 부장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