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강원도 철원군 순담계곡 두꺼운 얼음 밑엔 한겨울 꽁꽁 얼었던 수정고드름이 방울방울 흘러내리고 있다. 왕태석기자 kingwang@hankookilbo.com

  • slider

    직탕폭포의 두꺼운 얼음 밑엔 한겨울 꽁꽁 얼었던 수정고드름이 방울방울 흘러내리고 있었다.

  • slider

    강원도 철원군 직탕폭포의 두꺼운 얼음이 세찬 물살에 녹아 내리고 있다.

  • slider

    순담계곡 얼음 밑엔 수정고드름이 방울방울 맺혀 있다.

  • slider

    강원도 철원군 직탕폭포에서 한겨울 꽁꽁 얼었던 물이 흘러내리고 있다.

  • slider

    강원도 철원군 직탕폭포의 두꺼운 얼음 밑으로 한겨울 꽁꽁 얼었던 물이 세차게 흘러내리고 있다.

[왕태석의 빛으로 쓴 편지] 눈물의 수정 고드름


대동강 물이 풀린다는 우수도 지나 설레는 마음으로 봄을 기다렸건만 아직도 봄은 제 얼굴을 보여주지 않는다.

하지만 춘하추동이란 자연의 순리는 거스를 수 없는가 보다. 강원도 깊은 산골에도 겨우내 얼었던 계곡물들이 녹아 내리기 시작했다. 특히 한탄강 물줄기 중 가장 아름답다는 순담계곡과 직탕폭포의 두꺼운 얼음 밑엔 한겨울 꽁꽁 얼었던 수정고드름이 방울방울 흘러내리고 있었다.

마치 떠나간 겨울이 못내 아쉬워 ‘이별의 눈물’을 흘리는 것 같다. 한파 속에서도 봄은 시나브로 다가온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kingwang@hankookilbo.com
등록: 2017.02.21 17:19 왕태석 부장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