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검은 옷에 검은 미사보를 쓴 멜라니아와 이방카 바티칸=AFP연합뉴스

미사보 쓴 멜레니아와 이방카


트럼프 미 대통령과 함께 바티칸을 방문한 퍼스트레이디 멜레니아 여사, 장녀 이방카가 24일(현지시간) 머리에 미사보를 쓰고 프란치스코 교황을 접견하고 있다.
등록: 2017.05.24 19:59 왕태석 부장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