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고영권의 On the road] 관심은 다른 곳에


폭염과 습기 가득한 일년 중 가장 덥다는 시기. 한 꼬마아이가 엄마 손에 이끌려 용산 전자상가에 나섰다. 도로 위의 각종 선풍기를 꼼꼼히 살펴보는 엄마와 달리 아이의 관심은 온통 다른 곳에 쏠려있다. 앞으로의 시원함보다 당장의 아이스크림에 더 눈길이 가는 모양이다.

멀티미디어부차장youngkoh@hankookilbo.com
등록: 2015.08.03 17:06 수정: 2015.08.04 06:13 고영권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